건강/의학상담


제목
방광염 의심》골반염 의심 》 극심한 두통
증상질문
작성자
15개월 아기엄마
작성일
2019-01-20 16:38
조회
207
답변완료

얘기하자면 깁니다.. ㅠㅠ
33살 아기엄마에요.
아기낳고 요로결석 2번 대상포진 2번으로 면역은 바닥을 찍은듯 합니다..
두 달 전쯤 방광염 증상이 있어 비뇨기과를 찾았어요. 그런데 균이 보이지 않는다며 1회분 항생제만 주셨습니다. 그런데 그 날이 금요일이었는데 주말동안 너무 심해져서 갔더니 다시 항생제를 더 먹어보자며 주셨어요.
조금 나아지나 싶다가 또 생기고.. 그렇게 일주일 후 부터는 만성방광염인 것 같다며 다른 약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3일 전은 그 전과는 다르게 아랫배가 생리통처럼 아프기에 가서 산부인과를 가볼까요 했더니 가보는게 좋겠다 하셔서 갔어요.
금요일 오전에 어깨와 허리가 아파 마사지를 받고 병원으로 갔습니다.
산부인과선생님은 왜 약을 두달이나 먹이냐며 화를 내시고는 자기만 믿고 가자 하시더니 초음파를 보고는 골반염이 의심된다고 하셨습니다.
근데 초음파 기구를 퉁퉁할때 아파서 골반염인 것 같긴한데 열이 없어서 특이한 경우라고 하셨어요.
그게 금요일이라 두 번 먹었는데 두통이 깨질듯이 찾아왔습니다.
토요일 오전에 전화로 두통이 너무 심한데 원래 이런거냐고 간호사선생님께 물으니 받은 약을 먹지말고 월요일에 다시 나와보라고 하시더라구요. ㅠㅠ
몸살도 왔는데 그건 하루만에 좀 나았으나 두통은 토요일오후가 되자 정말 손이 덜덜 떨릴정도로 아파서 응급실에 갔어요. 진통제 두개를 맞고도 아프자 씨티를 찍어보자하셔서 찍었고 아무이상 없었습니다.

제가 육아를 하느라 무리해서 그냥 이래저래 아픈건지.. 정확한 병명은 아무도 말씀해주시지 않고 의심간다고만 하시는데 이젠 아픈게 지겨워서 눈물이 날 지경입니다..
두통은 골반염때문에 생길 수 있는건가요? 아니면 마사지를 세게 받아 이럴게 아플 수도 있는걸까요? 아니면 오래 먹은 약 때문일까요..
아니면 이번에 받은 씨제이후라시닐 항원충제 부작용이 이렇게 심할수도 있는건가요..
머리를 바늘로 찌르는듯한 통증이 또 찾아와서 힘들어요... ㅠㅠ
하필이면 월요일이 이삿날이라 아기는 제가 봐야해서 화요일에나 병원에 갈 수 있을텐데 산부인과와 신경과 어디먼저 가야할까요.. 응급실에서는 이정도 두통은 신경과에 꼭 가보라고 하셔서요 ㅠㅠ

주위에선 대학병원에 가보자는데 대학병원은 대기가 길어서 아기가 엄마만 찾는 마당에 가기도 힘든데, 선생님들은 방광암도 의심된다.. 만약에 골반염이면 합병증이 심하다.. ㅜㅜ 겁이나서 우울증이 올 것 같습니다...

조영제넣고 하복부 정밀시티를 찍은게 한 달도 안됐으니 암은 아닐 것 같고.. 골반염은 초음파로도 안보이고 찔렀을때 아픈걸로만 판별이 안되는건가요?

딱히 대답도 안해주시고 약만 먹어보자 하시는데.. ㅜㅜ 진단이 어려워서 인가요?
차라리 진단이 어려우면 어렵다 말씀을 해주시지 뭐가 크게 잘못된건지 아닌지도 모르게 두 달을 고생하니 너무 힘들어 글 올립니다..

이런 병들이 진단이 어렵고 낫기도 어려울까요?
아니면 병원은 큰 병원으로 옮겨야하는건가요.
두 달쯤 후에 건강검진을 전반적으로 받을텐데 그럼 뭐가 문제인지 알아내는데 도움이 될까요..

직접 뵙지도 않고 이리 물어봐야 속시원한 대답은 힘드시다는거 잘 알지만.. 조금만 도와주세요.. ㅠㅠ


전체 1

  • 2019-01-23 09:49

    그동안 결석, 대상포진과 같이 가장 심한 통증을 주는 질병을 겪고 난 뒤 다른 통증성 질환들이 계속되어 많이 힘드실것 같습니다. 일단 암일 가능성은 거의 없구요. 골반염은 보통 심한 발열과 점점 심해지는 통증을 특징으로 합니다. 뇌혈관 질환에 의한 두통도 점점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구요. CT, 초음파 등에서 특별한 검사 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진단을 내리기가 모호하여 경험적으로 항생제를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후라시닐 때문에 두통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일단은 골반 통증의 원인을 찾는것이 중요해 보입니다. 대학병원 산부인과를 방문하셔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골반 통증의 원인 파악 및 해결이 된다면 다른 문제도 같이 해결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물론 현재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와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들을 최근에 겪은 것이 통증을 유발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를 신체화증후군이라 하는데, 골반 통증의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할 경우에는 신체화증후군의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우선은 산부인과를 방문하셔서 골반 통증의 해결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후에도 여러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신체화증후군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신경정신과를 방문하시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물론 골반통증의 원인을 찾아서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빠른 시일내에 호전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번호 카테고리 제목 상태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질문하기전 반드시 주의사항을 읽어보세요. 답이 안달릴 수 있습니다. (1)
나아요 | 2018.02.20
나아요 2018.02.20 -1 2193
560
New 심장판막 (2)
답변완료
황인철 | 2019.02.19
답변완료 황인철 2019.02.19 0 21
559 증상질문
[증상질문] 우측등통증 (2)
답변완료
리차드 | 2019.02.17
답변완료 리차드 2019.02.17 0 40
558 증상질문
[증상질문] 심장이 갑자기 한번씩 (2)
답변완료
이승욱 | 2019.02.13
답변완료 이승욱 2019.02.13 0 69
557 증상질문
[증상질문] 구강건조증인가요? (1)
답변완료
naver_user | 2019.02.12
답변완료 naver_user 2019.02.12 0 53
556 증상질문
[증상질문] 아래배가땡깁니다 (1)
답변완료
groot785 | 2019.02.11
답변완료 groot785 2019.02.11 0 64
555 증상질문
[증상질문] 오른쪽 배가 쥐어짜는것처럼 아파요,,, (1)
답변완료
ㄱㄱ | 2019.02.11
답변완료 ㄱㄱ 2019.02.11 0 62
554 의학질문
[의학질문] 죽은혈관에 관하여 (3)
답변완료
김순영 | 2019.02.10
답변완료 김순영 2019.02.10 0 43
553 질병질문
[질병질문] 근무력증 맞나요..? (1)
답변완료
21 | 2019.02.09
답변완료 21 2019.02.09 0 48
552 증상질문
[증상질문] 왼쪽 윗배 만져지는 덩어리 (1)
답변완료
20대 | 2019.01.31
답변완료 20대 2019.01.31 0 125
551 증상질문
[증상질문] 마이녹실 3%부작용 질문 (2)
답변완료
옹심이 | 2019.01.21
답변완료 옹심이 2019.01.21 0 177
550 증상질문
[증상질문] 방광염 의심》골반염 의심 》 극심한 두통 (1)
답변완료
15개월 아기엄마 | 2019.01.20
답변완료 15개월 아기엄마 2019.01.20 0 207
549 질병질문
[질병질문] 위암 (1)
답변완료
5422 | 2019.01.18
답변완료 5422 2019.01.18 0 127
548 질병질문
[질병질문] 완경 후 자궁내막증 통증 (1)
답변완료
유은경 | 2019.01.17
답변완료 유은경 2019.01.17 0 120
547 의학질문
[의학질문] 어금니에 충치가 있는거 같은대 최대한 빨리 치과에 가봐야하나요? (1)
답변완료
미국학생 | 2019.01.15
답변완료 미국학생 2019.01.15 0 153
546 증상질문
[증상질문] 가슴 통증 (1)
답변완료
수진 | 2019.01.03
답변완료 수진 2019.01.03 0 286
545 질병질문
[질병질문] 25세남자, 설사 구토 (1)
답변완료
LeeYG | 2019.01.02
답변완료 LeeYG 2019.01.02 0 175
544 증상질문
[증상질문] 질문 입니다 (복부통증) (1)
답변완료
질문자 | 2018.12.30
답변완료 질문자 2018.12.30 0 164
543 의학질문
[의학질문] 의학질문 쇄골근처 피부에 뭐가생김 (1)
답변완료
이영욱 | 2018.12.29
답변완료 이영욱 2018.12.29 0 114
542 질병질문
[질병질문] 쿠싱증후군 (1)
답변완료
박종렬 | 2018.12.26
답변완료 박종렬 2018.12.26 0 175
541 의학질문
[의학질문] 뇌종양증상 (2)
답변완료
42세 남 | 2018.12.26
답변완료 42세 남 2018.12.26 0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