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ic selectors
Exact matches only
Search in title
Search in content
Search in posts
Search in pages
kboard

스테로이드제의 두 가지 얼굴

6
이미지출처 : https://www.flickr.com/photos/russellbernice/4956469660
이미지출처 : https://www.flickr.com/photos/russellbernice/4956469660

 

스테로이드제는 인류가 개발한 가장 강력한 염증치료제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테로이드제를 무분별하게 사용했을 경우 돌이킬 수 없는 부작용을 일으킨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고맙고도 위험한 스테로이드제의 서로 다른 두 얼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테로이드제란 무엇에 쓰는 약인가요?
우리의 신장 위쪽에는 부신이라는, 콩알만한 크기의 장기가 있습니다. 이 부신에서 생산되는 호르몬이 바로 스테로이드인데, 강력한 억제 작용, 전해질 조절 작용 등 인체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스테로이드는 주사제, 먹는 약, 바르는 약, 안약 등 여러 가지 형태로 시중에 나와 있습니다. 이들은 류마티스 질환, , 알레르기성 천식, 비염과 피부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병에 대하여 요긴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부작용이 심각하다고요?
어떤 이유에서건 스테로이드제를 장기간 복용하게 되면 부신은 더 이상 호르몬을 분비할 필요가 없어지므로 기능이 퇴화되어 버리고 맙니다. 심한 경우에는 체형이 변하고 백내장, 혈액질환, 골다공증 등 각종 부작용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각각의 질병에 대하여 적당한 양을 적정 기간만 사용하면 좋은 효과를 보이지만, 그 이상 남용하면 매우 위험한 것이지요.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정확한 용법을 지켜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희 동네에 아주 용한 의원(약국)이 있다는데요….
의약분업 이전에는 약국에서 스테로이드를 무분별하게 처방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 약국에서 약을 지어 먹은 피부병이나 관절질환 환자들이 처음에는 큰 효과를 보았지만, 나중엔 얼굴이 달덩이처럼 부어서 병원에 입원하게 되곤 했습니다. 따라서 너무 용하다고 소문난 약국이나 의원은 한 번쯤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다른 의사들 몰래 혼자만 아는 독점 의료기술이란 것이 요즘 시대에는 존재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관절염에 좋은 주사, 맞지요?
관절이 아파 고생하시는 어르신들에게 유명한 뼈주사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 주사 한 방이면 그렇게도 지긋지긋한 무릎이나 허리의 통증이 몇 달간은 거짓말처럼 사라집니다. 때문에 이 주사를 놓는 의원은 관광버스로 환자를 실어 나를 만큼 인기가 좋았습니다.

그러나 잠깐 통증이 사라지는 것에 혹해서 이 주사를 계속 맞게 되면 골다공증이 심해지고 관절이 완전히 망가질 수 있습니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일년에 2회 이상은 맞지 않아야 합니다. 관절이 아파 의원에서 주사를 맞는 분들은, 자신이 맞는 주사가 어떤 것인지 반드시 알고 계셔야 합니다. 한편 아픈 관절에 직접 놓는다고 해서 모두 스테로이드주사는 아닙니다. 최근에는 연골을 강화시키는 주사 등 비스테로이드성 관절주사도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 밥맛이 나게 하는 보약이 있다던데요…
얼마 전 한 건강원에서 스테로이드제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된 적이 있습니다. 스테로이드제는 입맛을 좋게 하고 얼굴에 둥글둥글 살이 오르게 하는 작용이 있어 밥을 잘 안 먹는 아이를 둔 부모들에게 매우 신통한 보약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스테로이드제의 남용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아는 부모님들, 이제는 비싼 돈 주고 소중한 자녀들 건강 해치는 일은 하지 않으시겠지요?


남들이 아무리 좋다는 약이라도 ‘나에게 꼭 필요한 것인지’ 조금 더 꼼꼼하게 따져 볼 필요가 있겠지요. 적절한 사용을 통해 이 약품을 좋은 친구로 만드시길 바랍니다.


6 개의 댓글

  1. 여러분 가정의학과 백정에게 진료받지 마세요
    돌팔이 새끼 제일 많은 과가 가정의학과입니다
    의대에서 제일 공부 못하는 애들이 들어가는 과이죠
    이렇게 헛소리만 지껄인답니다
    밥맛 좋아지는 스테로이드?
    그런게 어디 있나요 이새끼 의사고시 국시는 쳤는지 합격했는지 모르갰네요

    • 글중에 한의원 부분은 검색결과 아주 오래된 기사로 확인되었습니다. 최근에 있었던 건강원 기사를 잘못 확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수정하였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암환자에서 식욕 촉진을 위해 승인되어 처방되고 있는 현재 몇 안되는 식욕촉진제인 메게스트롤(Megestrol acetate)은 스테로이드 제제 입니다.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Megestrol_acetate

      약리학적 원리에 대해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무지한채로 남을 욕하면 그 욕은 몇배가 되어 자신에게 돌아오게 됩니다.

      • 사진을 보니 미남이십니다
        나무늘보 닮으셨습니다
        스테로이드는 인체 내부에도 여러종류가 있고 식물에도 포함되어 있고 지칭하는 범위가 광범위합니다
        “스테로이드제는 인류가 개발한 가장 강력한 염증치료제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윗글에 적혀 있는 내용입니다
        일반적으로 광범위하게 쓰이는 스테로이드는 부신피질호로몬이며 윗글에서는 모두 부신피질호로몬 제제를 가르키고 있다가
        마지막 문단에서만 뜬금없는 메게스트롤(Megestrol acetate)이라는 식욕촉진제가 나옵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스테로이드는 따로 있는데 요것도 스테로이드니까 말장난하신 것이죠
        당신이 글쓴 의도는 결국 한의원에서 스테로이드를 쓴다는 허위사실을 전달하는게 의도였다고 보여지며 논란의 여지가 보이자 한의원을 건강원으로 수정합니다
        참 사람이 추잡스럽고 간교합니다
        양의사 선생님들이 한의사 욕하고 싶어서 별의 별수단을 강구하시는데
        무지한채로 남을 욕하면 그 욕은 몇배가 되어 자신에게 돌아오게 됩니다.

      • 밥맛 좋아지는 스테로이드?
        그런게 어디 있나요 이새끼 의사고시 국시는 쳤는지 합격했는지 모르갰네요
        -> 메게스테롤은 님의 윗 댓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밥맛 좋아지는 스테로이드가 어디있냐고 물으셔서 알려드렸는데 왜 또 딴지를 거시는지 모르겠네요? 메게스트롤도 스테로이드고 밥맛좋아지는 스테로이드 맞는데요?

        저는 한의사 욕하고 싶은 마음은 하나도 없으며 글에 오류가 있었음을 윗 댓글에서 분명히 사과드렸습니다. 의사도 감기에 스테로이드 쓰는 사람도 예전에는 있었으며 지금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이 웹사이트는 의사건 한의사건 간에 국민 건강에 위해를 끼친다면 이를 바로 잡으려는 취지에서 만들어졌습니다.

        편가르기 그만하시고 이럴 시간에 어떻게 하면 환자들의 건강을 더 증진시킬수 있을지에 대해서 연구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이런 소모적인 논쟁 지속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구독자들의 건강을 증진시키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는것 뿐인데 왜 한의사 선생님이 사이트를 모니터링 하면서 감시하고 계신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한의사라는 타이틀에 맞게 인신공격과 저속한 언어는 삼가해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양의사란 단어는 없습니다. 의사가 맞습니다.

      • 모니터링이라니요?
        좋은 건강 정보를 찾으러 검색하던중 양의사 선생님이
        허위사실에 근거해 한의사에 대한 명예 훼손을 하는 글이 보여 댓글을 달게 됬습니다
        가정의학과선생님으로써 일반 대중이 가정의학과 선생님들을 무식하게 바라볼 수 밖에 없는 행동은 안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좋은 정보를 찾으러 이 홈페이지에 접속할 예정입니다
        건강원에서 메게스트롤(Megestrol acetate)를 사용했다는 명확한 근거 자료 부탁합니다
        좋은 정보가 될거 같습니다

      • 무식한 가정의학과 의사의 건강정보를 왜 계속 보시려고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네요.

        건강원에서는 일반적인(프레드니손과 같은) 스테로이드를 썼다는 것이 글속의 내용이고 위 댓글은 밥맛 좋아지는 스테로이드가 어디 있냐는 대답에 대한 댓글이었습니다. 메게스테롤은 밥맛 좋아지는 스테로이드가 맞으니까요.

        댓글은 여기까지만 달도록 하겠습니다. 소모적 논쟁은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본 웹사이트에 관심 가져 주신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