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 예방 백신은 꼭 맞아야 하나요?

0

폐렴구균은 폐렴 뿐만 아니라 중이염, 부비동염, 수막염과 같은 질환의 원인균입니다. 이외에도 수백가지의 감염질환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심각한 감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특히 노인에게서는 중환자실 입원이나 사망에도 이르게 할 수 있는 무서운 균입니다.  폐렴 원인균의 25~30%, 수막염 원인균의 약 35%를 차지하며, 폐렴구균에 의해 심각한 감염이 발생할 경우 사망률은 25%로 높으며 특히 만성 질환자나 노인에서 사망률이 높습니다. 예방접종을 통해 60~70%정도 폐렴구군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2013년부터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 사업으로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23가 피막다당류백신(PPSV23-상품명 : 뉴모23)을 1회 접종해주고 있으므로 해당 보건소를 방문하여 접종받을 수 있습니다. 23가 백신 외에 13가 단백결합백신(PCV13-상품명 : 프리베나13)도 있습니다. 항체 생성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반면 가격이 비쌉니다. 23가와 13가의 차이는 예방해 주는 균의 수입니다. 얼핏 보기에는 23가가 훨씬더 예방 효과가 좋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13가가 좀더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둘의 효과를 비교한 정확한 연구 결과는 없습니다. 성인의 경우 23가만을 접종하였었는데 최근 18세 이상에서 13가 백신의 접종이 허용되었습니다.

 

이미지출처 : www.torange.us
이미지출처 : www.torange.us

 

폐렴구균 백신은 누가 맞나요?

폐렴구균에 의한 감염은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심각한 감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65세 이상의 노인은 이전 예방접종력이 없는 경우 맞으셔야 합니다. 또한 맞은 뒤 5년이 지난 경우에도 재 접종이 필요합니다. 65세 이후 처음 23가 피막다당백신을 접종하신 경우 재접종을 권장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무비증(수술등으로 비장을 적출하여 비장이 없는 경우)이나 면역저하자에서는 재접종을 권장합니다. 

그 외에도 우선적으로 접종을 받아야 하는 대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 만성 심혈관질환자 : 만성심부전, 심근병증 
  • 만성 폐질환자 : 천식, 만성폐쇄성 폐질환, 폐기종
  • 만성 간질환자 : 간경변증
  • 당뇨환자
  • 면역억제제 복용자

 

최신 폐렴구균접종법에 관한 정보

미국의 백신위원회(The Advisory Committee on Immunization Practices )에서는 최근 백신의 접종법에 관한 권고안을 일부 개정하였습니다. 65세 이상의 건강한 성인에서는 13가 백신을 맞은 경우 1년 후 23가 백신을 재 접종 할 것을 권고하였습니다. 나머지 경우는 변한 것이 없는데 23가 백신을 맞은 경우에는 5년뒤 재접종 하시면 되고 13가 백신을 재 접종 하려는 경우 마찬가지로 1년뒤 맞으시면 됩니다. 13가 백신과 1년후 23가 백신이 예방 효과가 가장 뛰어나기 때문에 이러한 권고안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참고 링크 : http://www.cdc.gov/mmwr/preview/mmwrhtml/mm6434a4.htm

 

독감 예방접종과 같이 맞아도 되나요?


독감예방 접종과 폐렴 구균예방접종을 같이 맞는 경우 호흡기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동시에 맞는 경우에는 양쪽 팔에 따로 맞으시면 됩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