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ic selectors
Exact matches only
Search in title
Search in content
Search in posts
Search in pages
kboard

혼자 있을 때 심장마비가 온다면? – 잘못된 의료상식의 공유에 대해

1

최근 한 포털사이트 카페에서 어떤 회원이 올린 제목과 같은 글을 보았습니다. 누구나 궁금할 법 하지만 잘 알지 못하는 심장마비가 왔을 경우 대처법이 제법 잘 만들어진 자료로 올려져 있었습니다. 아래 자료는 잘못된 자료이니 너무 정독하지 마시고 대충 훓어 보시기 바랍니다.

혼자 있을 때 심장마비

 

이 자료를 본다면 누구나 그럴것이라고 생각할 것이고 생명과 직결될 수 있는 중요한 이 자료를 마지막 그림과 같이 자신이 소중하게 여기는 지인이나 가족에게 공유하려고 할 것입니다. 하지만 위의 자료는 잘못된 자료입니다. 미국심장학회(AHA)는 2010년부터 위의 () 방법을 더이상 권장하고 있지 않습니다.

coughcpr

 

이러한 기침 방법은 병원에 도착 하기전에 사용하는 방법이 아닙니다. 혈관중재술을 할 수 있는 시설에서 기기의 모니터링하에 의사나 간호사의 지시하에만 시행되어 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최초 심장마비의 조짐이 보이는 부정맥의 경우에 얼마간의 시간을 벌기 위해 시행되는 이러한 방법이 모든 환자에게 효과적인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이것은 심실상성빈맥(PSVT)와 같은 일부의 상황에서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침을 시도하는 행동 자체가 기침 과정에서 숨을 참는 개인적 반응으로 인해 산소 공급이 방해를 받아 심근 국소성 허혈(myocardial ischemia)이나 경색(i.e. )을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로 심장 모니터링이 되어 있는 상태에서도 심장마비의 징후를 미리 아는 것은 불가능하고 환자들 자신이 이것을 아는 것은 더더욱 불가능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미국 심장학회에서는 의식이 희미해 지거나 정상적으로 호흡이 되지 않는 것과 같은 심정지의 사인이 있을 때 정신을 바짝차리고 119에 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와같이 잘못된 의학상식들이 소셜네트워크의 발달로 인해 공유되어 퍼지고 있습니다. 의료인이나 의학에 관심있는 누군가가 알려주지 않는다면 이러한 것들은 계속 퍼질 것입니다. 물론 위의 그림자료도 2010년 이전에는 상식이라고 여겨지는 것들입니다. 하지만 의학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상식이었던 것이 새로운 연구에 의해 거짓으로 드러나는 일이 비일비재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출처없는 이러한 의학자료를 접하게 된다면 무턱대고 믿지는 말아야 겠습니다. 어떤 것을 믿고 어떤것을 믿지 말아야 할지 비의료인으로서는 참으로 어려운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