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ic selectors
Exact matches only
Search in title
Search in content
Search in posts
Search in pages
kboard

위 건강을 해치는 헬리코박터균, 반드시 치료해야 하나요?

0

건강검진으로 위내시경을 하는 분이 늘어나는 계절입니다. 위에 사는 헬리코박터균을 검사하고 치료해 달라는 분을 많이 만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위 건강을 해치는 주요 원인 중 하나인 헬리코박터균이 무엇이며, 무조건 박멸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Helicobacter Pylori)이란?

출처 : 위키피디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는 몇 개의 편모를 가지는 나선형 그람 음성 세균입니다. 헬리콥터 모양처럼 생겨서 이런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우리 몸에서는 주로 위 속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의 약 절반이 감염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하며 노년층에서는 약 90% 정도까지도 감염되어 있다고 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이 위에서 살 수 있는 이유

강한 산성(pH2 이하)인 위산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은 요소 분해효소(Urease)를 가지고 있어 요소를 분해하고 암모니아와 이산화탄소를 만듭니다. 암모니아에 의해 자신 주위가 부분적으로 중화되므로 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출처 : 위키피디아

 

헬리코박터균이 일으키는 질병

헬리코박터균은 위 속에서 공존하며 살아가기도 하고, 위 속에 살면서 각종 병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이 생존을 위해 만들어내는 암모니아가 다른 화학물질과 함께 위벽을 손상합니다. 위벽이 손상되면서 염증이 생기고 부적절한 면역반응이 생기며 병이 발생합니다.

최근에는 헬리코박터균이 위 세포의 DNA를 직접 손상한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이 일으키는 질병은 , 장상피화생, 위 궤양, 십이지장 궤양 등이 대표적이며 심하게는 위암, MALT 림프종 같은 암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국제 암 연구소(IARC)에서는 헬리코박터균을 발암물질로 규정했습니다. 여러 연구를 보면 헬리코박터균은 위암의 발생 위험도를 약 3.8배 정도 증가시킨다고 합니다. 다만,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었다고 해서 반드시 이런 질병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지속한다면 만성위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만성위염이 있지만, 증상이 없는 단순 감염상태가 전체 감염인의 약 90% 정도입니다. 즉, 대부분의 사람은 증상이 없는 상태로 헬리코박터균과 공존하며 지내고 있는 셈입니다.

헬리코박터균 감염인에서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은 약 1~10% 정도이고, 위암이 발생하는 경우는 0.1~3% 정도이며 MALT 림프종은 0.01% 이하로 그 빈도가 낮습니다.

 

검사와 진단

헬리코박터균을 확인하기 위한 방법은 크게 침습적 검사와 비침습적 검사로 나뉩니다. ‘침습적 검사’라는 말은 검사 장비 일부가 몸 안 조직으로 들어간다는 의미이고, ‘비침습적 검사’라는 말은 검사 장비가 몸 안으로 들어가지 않아 인체에 상처를 줄 가능성이 적은 검사를 뜻합니다.

신속요소반응검사 (출처 : 위키피디아)

침습적인 검사는 바로 위내시경(EGD)을 통한 검사입니다. 위내시경을 통해 위 조직을 채취하고 그 검체로 검사를 합니다. 위 조직으로 헬리코박터균을 확인하는 방법은 특수염색, 배양검사, 신속 요소 반응 검사(Rapid Urease Test, CLOtest)가 있습니다.

비침습적인 검사는 바로 요소 호기 검사(Urea Breath Test, UBT)가 있습니다. 날숨 속의 요소 성분을 체크하면 헬리코박터균이 존재하는지를 알 수 있다는 개념입니다. 동위원소(13C)가 들어간 100mg 요소 알약을 복용해서 20~30분 후 숨을 내쉬어 동위원소의 양을 체크합니다.

요소호기검사 키트 (출처 : 위키피디아)

이를 확인해서 헬리코박터균의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호흡을 통해 검사하므로 환자에게 상처를 내지 않아 안전하고 간편한 검사입니다. 요소 호기 검사는(UBT) 헬리코박터균을 박멸하는 ‘’ 후 균이 성공적으로 박멸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주로 사용합니다.

또한 다른 비침습적인 검사에는 혈청 내 항헬리코박터 IgG 항체를 확인하는 혈액검사와 대변 내 헬리코박터균 항원을 확인하는 대변 항원검사가 있습니다.

 

치료 적응증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모든 사람이 치료를 받아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말씀드렸듯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어 있지만, 특별한 증상을 일으키지 않고 있거나 헬리코박터균에 의해 유발되는 병이 확인되지 않는다면 ‘제균치료’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즉, 균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치료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헬리코박터균이 위에서 병을 일으키고 있다면 헬리코박터균을 박멸해야 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을 박멸하는 제균치료를 반드시 하는 경우는 다음과 같습니다.
출처 : 위키미디어
  1. 또는 십이지장궤양이 확인된 경우
  2. 조기위암 절제술 후 (주로 내시경 절제술 후)
  3. 점막연관 림프조직 림프종 (MALToma)
  4. 특발성 혈소판 감소성 자반증 (ITP)
제균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는 경우
  1. 위선종(Gastric adenoma)의 내시경 절제술 후
  2. 위암 가족력 (부모, 형제, 자매 정도까지의 가족력)
  3. 위축성 위염 / 장상피화생 환자의 일부
  4. 기타 제균치료가 필요하여 환자가 치료에 동의한 경우 (심한 소화불량, 위염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라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치료 약제와 평가 및 부작용

헬리코박터균을 박멸하는 치료는 1차 제균치료로 시작합니다. 1차 치료는 2가지 이상의 항생제와 위산분비억제제(PPI)로 구성되어 있으며 1주~2주 정도 복용합니다. 약 복용 종료 시점으로부터 최소 4주 후에 제균치료가 성공했는지를 확인하는 검사를 시행합니다. 보통은 요소호기검사(UBT)를 시행하지만, 환자 상태에 따라서는 위내시경을 통한 조직 검사로 확인하기도 합니다.

오메프라졸 성분의 위산분비 억제제 (출처 : 위키피디아)

1차 제균치료로 헬리코박터균이 박멸할 확률은 약 70~80% 정도입니다. 1차 제균치료에 실패했다면, 의사와 상의 후 2차 제균치료를 시작해 볼 수 있습니다. 2차 제균치료 약은 다른 약제를 조합해서 복용합니다. 1차 제균치료와 마찬가지로, 1~2주 정도 약을 복용하고 최소 4주간의 휴약기를 가집니다. 이후 2차 제균치료가 성공했는지를 확인하는 검사를 시행합니다.

2차 제균치료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헬리코박터균이 박멸하지 않았다면, 의사와 상의하에 3차 제균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습니다. 이때는 항생제 내성검사, 균 배양검사 같은 추가 정밀검사를 시행하고 약제를 선택해야 할 수 있습니다.

보통은 2차나 3차까지 이어지는 제균치료로 약 95% 이상의 환자에서 헬리코박터균이 박멸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제균치료에 성공했지만, 균이 다시 발견되는 경우는 1년에 약 3% 정도입니다.

제균치료가 실패하는 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환자가 제균치료 약을 정해진 용법과 용량에 따라 적절히 복용하지 못하는 경우입니다. 약 복용을 자의로 중단하면 헬리코박터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획득할 수 있어 치료에 실패할 수 있습니다.

항생제 내성균 (출처 : 위키피디아)

또한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고 있었던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어 있었다면 애초에 제균치료 약이 잘 듣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균치료 약물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이 있다면 제균치료에 실패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균치료 중에는 너무 맵고, 짜고, 자극적인 음식을 피해야 하며 흡연이나 음주는 삼가야 합니다.

제균치료 약물에 의한 가장 흔한 부작용은 소화불량, 구역, 구토, 설사 같은 위장관계 증상입니다. 또한 금속성 맛이 나는 것, 알레르기 반응, 치아 변색, 간 수치 상승 같은 부작용이 있습니다. 부작용이 나타난다면 의사와 상담을 해서 적절한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예방과 관리

대변으로 나온 헬리코박터균이 여러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다른 사람의 인체로 들어가 (주로 구강을 통해 들어감) 감염되는 것이 가장 주된 원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위액의 역류로 인해 구강으로 올라온 균이 전파되면서 다른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가족 내에서 감염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는 여러 연구들이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같이 여러 명이 수저를 이용하여 음식을 나눠먹는 식습관, 음식을 씹어서 아이의 입에 넣어주는 행위 등이 원인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런 행위가 명확한 원인인지,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의 전파를 막고 감염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식사 전, 화장실 사용 후 손을 깨끗이 씻어 위생을 관리해야 합니다. 가능하다면 개인 수저를 사용하고, 국이나 찌개 같은 음식도 개인 그릇을 이용하여 먹는 것이 조금 더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헬리코박터균과 이에 따른 질병, 치료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실제로 건강검진으로 위내시경을 하면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문의를 하는 분이 굉장히 많습니다. 헬리코박터균 자체는 여러 질병을 일으킬 수 있고 특히 위암의 원인 인자로 알려져 있어 걱정을 많이 합니다. 다만, 헬리코박터균이 모두 병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기에, 현재 치료 기준에 따르면 헬리코박터균을 모두 치료할 필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가 명확하게 병을 일으키고 있는 경우라면 반드시 치료를 해야겠습니다. 현재 제균치료 방침에 이외에 만일 헬리코박터균을 박멸하고 싶다면 의사와 상의를 해보기를 권유 드립니다.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헬리코박터균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있으나, 아직까지 과학적으로 정확히 증명된 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라는 균을 박멸하기 위해서는 항생제가 들어있는 제균치료가 필수입니다. 따라서 헬리코박터균의 치료는 전문 의료기관에 방문해서 진료받고 치료할 것을 당부드립니다.

진료과: ,

댓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